매월 넷째주 식사는 순별로 하지 않습니다. 모든 성도님들이 식사 시간의

 

교제를 통해 서로를 깊이 알아 가실 수 있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