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종려 주일’(Palm Sunday)입니다. 종려주일은 예수님이 예루살렘에 입성하신 것을 기념하는 절기입니다. 나귀를 타고 예루살렘에 입성하는 예수님을 향해 사람들은 겉옷을 길에 펴고 종려나무 가지를 흔들며 호산나를 외쳤습니다. 호산나는 우리에게 구원을 베풀어 주소서라는 뜻입니다. 종려주일 다음날부터 예수님의 부활 직전까지를 수난 주간, 고난주간’(the Passion Week)이라고 합니다. 이 한 주간은 역사상 가장 길었던 한 주간또는 세상을 바꾼 한 주간이라고 말합니다. 인류 역사에 중요한 의미가 있다는 말입니다. 고난주간은 예수님을 믿는 우리에게는 너무 중요합니다. 우리는 고난주간에 예수님의 고난과 사랑을 경건하게 기리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져야 합니다. 한 주간 동안 더욱 예수님께 주목하시고, 예수님의 고난을 깊이 묵상하며 감사와 감격이 넘치는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예수님의 십자가는 처참했습니다. 당시 로마 제국의 십자가형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잔인했습니다. 동물의 뼈가 박혀있는 가혹한 채찍질, 비인격적인 모욕과 수치심, 타는 목마름, 뼛속까지 깊이 파고드는 고통, 죽음의 공포 등 십자가형은 가장 잔인한 사형 방법이었습니다. 로마는 노예나 식민지 백성 가운데 반란을 일으킨 주모자들을 처형할 때 십자가형을 사용했습니다. 그러나 로마 시민권을 가진 사람에게는 십자가형을 적용하지 않았습니다. 너무 처참하고 참혹했기 때문입니다. 십자가는 모두가 꺼리는 것이었습니다. 그런 십자가에 예수님이 우리를 대신하여 못 박혀 돌아가셨습니다. 십자가는 우리를 향한 예수님의 사랑의 증표입니다. 예수님의 사랑과 은혜가 무한히 나타난 곳입니다. 십자가에서 돌아가신 예수님을 더욱 사랑하기를 바랍니다.

 

  우리가 십자가를 볼 때마다 감사하고 감격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크신 사랑을 십자가를 통해 확인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실상 십자가는 영원 전부터 하나님이 계획하신 방법이었습니다. 십자가 이외에 우리를 구원할 다른 방법은 없었습니다. 만약 다른 방법이 있었다면 하나님은 그 방법을 선택하셨을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우리를 구원하시기 위해 독생자를 희생시킬 계획을 세우셨습니다. 그 계획대로 예수님은 우리 죄를 짊어지고 십자가에 못 박혀 하나님의 저주를 받아 돌아가셨습니다. 예수님이 짊어지신 우리의 죄는 하나님께 저주를 받아야 할 만큼 크고 심각한 죄였습니다. 예수님은 우리의 엄청난 죗값을 온몸으로 감당하셨습니다. 나를 위해 희생하신 그분의 크신 희생에 깊이 감사하기를 바랍니다.

 

  매년 고난주간에 우리는 성찬식, 특별새벽기도회, 금식기도 등을 실시합니다. 예수님의 십자가 고난에 온몸으로 동참하기 위해서입니다. 올해도 마찬가지입니다. 성찬을 통해, 더욱 예수님과 온전한 연합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특별새벽기도, 금식기도 등을 통해 더욱 예수님과 동행하시기 바랍니다. 특별히 내일부터 시작되는 특별새벽기도는 되도록 모두 참석해 주시기 바랍니다. 새벽예배를 통해 예수님의 십자가를 깊이 묵상하며, 예수님께 더욱 주목하면 좋겠습니다. 예수님과 함께 하루를 시작하고 마무리하는 가운데, 우리 안에 사랑과 감사가 더욱 넘쳐나기를 바랍니다. 고난주간에 예수님과 깊은 교통과 교제를 나누는 가운데, 우리 안에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가 차고 넘치기를 축복합니다.